포토로그

개똥철학 집합소

reticulate.egloos.com


네, 이제 제 블로그 이름은 개똥철학 집합소 입니다
by 커부


자취 요리 (사과잼) 자취


한달전에 만들어 먹었던 사과잼..
공부하기 싫어서 적어본다.

여자친구가 갑자기 사과잼을 만들고 싶다고 해서 결국 만들어버린 사과잼이다.
'사과는 누가 깍는데...?' 
'사과는 누가 자르는데...?' 를 시전했지만 만들게 되버린 사과잼..
사과는 큰걸로 한 3~4개정도 썼던 것 같다. 설탕이 부족해서 설탕도 사오고 사과도 사오고
바케트 빵도 사와서 버터에 살짝 구워서 같이 먹었다.

설탕 양 조절을 잘 몰라서 대충 넣었는데 엄청 달지는 않은 적당히 단 맛의 사과잼이 만들어졌었다.
사과 식감이 그렇게 뛰어나지 않아서 아쉬웠지만 맛은 있었다.
물론 나는 오설록 녹차잼이 더 좋았지만 ㅎㅎ..
 
어려운 거라고는 하나도 없는 사과잼이었지만, 사과 깍고 다지는게 귀찮고
불 앞에서 설탕을 조리는게 귀찮았다. 그래도 열심히 해서 여자친구랑 빵에 발라먹고
남은 건 여자친구 다 줘버렸다. 나도 먹고 싶긴했지만 녹차스프레드도 있고해서 줬다. 

확실히 일반 잼보다는 건강할 것 같은 느낌이다. 그래봤자 설탕덩어리겠지만.... 
룸메랑 친한 언니들이랑 잘 먹었다는 여친 말에 기분이 좋았었다. 나중에 다시 할 일은 거의 없겠지만
잼 같은 걸 만들어본 적은 없었는데 재밌었다. 다음번에 만들게 된다면 좀 신박한 재료로 잼을 만들어 보면 좋겠다.



자료구조가 너무 어렵다..

매트릭스 Transposing 하는거 배우고 있는데

코드가 잘 이해가 안된다..

바보라는 증거인가..ㅠㅠ


1 2 3 4 5 6 7 8 9 10 다음